본문 바로가기

여드름

여드름 완치법 알려드립니다

반응형

  많은 분들께서 궁금해하시는 여드름 완치법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드름이란 털 피지선 샘 단위의 만성 염증질환으로 면포(모낭 속에 고여 딱딱해진 피지), 구진(1cm 미만 크기의 솟아 오른 피부병변), 고름물집, 결절, 거짓낭 등 다양한 피부 변화가 나타나며, 이에 따른 후유증으로 오목한 흉터 또는 확대된 흉터를 남기기도 하며, 피지선이 모여 있는 얼굴, 목, 가슴 등에 많이 발생하며 털을 만드는 모낭에 붙어있는 피지선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이야기합니다. 보통 여드름은 주로 사춘기에 청소년에게서 많이 관찰됩니다.

반응형

 여드름은 이처럼 피지가 많이 분비되는 이들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피지는 많이 분비되는데 모공을 통해서 제대로 배출이 안되어 여드름이 생기는 것이지요. 피부타입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피지가 많이 분비되는 지성피부, 적당히 분비되는 중성피부, 거의 분비가 안되는 건성피부입니다. 여드름이 많이 나는 분들은 지성피부인 것이죠. 특히나 심한 지성피부를 가진 분들은 나이가 50이 넘어서도 여드름이 납니다. 대부분은 청소년기때 여드름이 잠깐 나고 성인이 된 이후에 여드름이 나지 않지만 심한 지성피부를 가진 이들은 나이가 많이 들어서 여드름이 나는 것입니다.

반응형

그렇다면 이 여드름을 과연 어떻게 해야 완치할 수 있을까요? 여기에 대한 해결책은 바르는 약과 먹는 약으로 말할 수 있습니다. 여드름 치료에 있어서 필수적인 부분이죠. 심한 여드름 피부를 가진 이라도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잘 쓴다면 여드름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심한 여드름 피부가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쓴다고 다 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여드름은 유전이기에 타고나길 피지가 많이 분비되는 지성피부를 가진 이라면 먹는 약과 바르는 약을 써서 좋아지더라도 관리를 소홀히 하면 또 다시 여드름이 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여드름은 완치의 개념이 아닌 조절과 관리의 개념으로 접근하셔야 합니다. 열심히 운동을해서 근육질 몸을 가졌다고 합시다. 근육질 몸을 한번 만들었다고 운동을 그만두면 그 근육이 유지가 될까요? 아닙니다. 일정한 시간동안 관리를 통해서 열심히 운동을 해야 그 근육이 유지가 되고 더 좋아지는 것이죠. 여드름도 마찬가지입니다. 바르는 약과 먹는약 덕분에 여드름이 좋아졌다고 관리를 하지 않으면 여드름은 또 다시 날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유전적으로 타고났기 때문입니다. 여드름이 완치가 안된다고 해서 너무 낙담할 필요는 없습니다. 평소에 바르는 약을 잘 바르고 먹는 약도 때에 따라 잘 먹어준다면 아무리 여드름이 심한 분이라도 여드름 없는 피부를 가질 수 있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여드름에 대한 올바른 지식과 관리가 필수적입니다.  

반응형

인터넷의 발달로 인해서 많은 이들이 손쉽게 인터넷에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여드름도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손쉽게 여드름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결과적으로 잘못된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인터넷에는 많은 여드름에 대한 정보가 있지만 그 중에 올바른 정보는 극소수에 불과합니다. 대부분 잘못된 정보가 나와 있습니다. 잘못된 정보의 선택으로 인해서 여드름이 더 심해지는 경우를 많이 보았고 저 또한 느꼈습니다.
필자는 대인기피증이 생길정도로 여드름을 심하게 겪었습니다. 인터넷에 있는 잘못된 정보로 여드름을 치료한 결과였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여드름을 직접 고치기 위해서 피나게 공부한 노력 끝에 여드름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었습니다.
이 블로그가 여드름을 심하게 겪는 이들에게 한 줄기 빛이 될거라고 자신합니다. 필자는 심한 여드름 피부였고 수 많은 시행착오를 통해서 여드름을 올바르게 치료하는 법을 터득했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로 현재는 여드름이 나지 않는 피부로 지내고 있습니다. 더 이상 많은 분들이 잘못된 정보로 인해서 여드름으로 고생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여드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드름은 대체 왜 나는 것일까?  (0) 2022.02.03
여드름 완치법 알려드립니다  (1) 2022.01.27

태그